메뉴 건너뛰기

사천 8경

선진리성 벚꽃

임진왜란, 그 참혹함을 기억하는 선진리성
온갖 쓰라림 간직한 채 화려한 벚꽃 피웠어라
선진리성 벚꽃엔 웃음만 있지 않으니
흩날리는 꽃잎 맞으며 아파도 해보시라

  • 실안낙조-1

    4경선진리성 벚꽃

    봄의 숨소리를 자연 곁에서 생생하게 들을 수 있는 이곳,
    아름다운 꽃눈을 가족, 연인, 형제들과 즐기며 산책 할 수 있는 이 곳,
    이 곳은 사천의 명소 선진리성입니다.

  • 실안낙조-2

    봄이 오면 움츠렸던 몸을 움직이고 따스한 봄 공기와 꽃향기를 맡으러 사람들은 봄나들이를 많이 나섭니다.
    그중 봄꽃하면 벚꽃, 벚꽃하면 벚꽃축제가 가장 먼저 떠올려집니다.
    대한민국에는 여러 지역에 걸쳐 수많은 벚꽃 축제가 벌어집니다.
    너나 할 것 없이 아름다운 눈꽃을 맞으러 떠나는 봄의 벚꽃축제.
    이곳 사천도 벚꽃축제로 유명한데 사천 선진리성으로 벚꽃들의 향연을 구경하러 떠나볼까요?

사천의 선진리성은 임진왜란 시기에 쳐들어온 왜군들이 거점을 마련하기 위해 쌓은 일본식 성곽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선진리왜성이라 부르기도 합니다.
과거의 기록을 보면 선진리성의 성 안쪽과 외곽 쪽으로 많은 시설과 건축물들이 있었다고 합니다.

지금은 야트막한 언덕에 성곽의 흔적만 확인 할 수 있으며
봄이 되면 성의 주변에 벚꽃이 만발하여 마치 과거의 상처를
벚꽃으로 감싸려는 듯 한 모습이 관광객들을 맞이합니다.

따스한 봄볕이 내려쬐는 어느 날,
벚꽃으로 사천에서 유명한 선진리성으로 향합니다.
선진리성으로 향하는 길목 입구에서부터 벚꽃들이 만발해 있었습니다.
도로 양옆에 빼곡하게 들어선 벚나무들이 바람이 살랑살랑
불 때면 화려한 눈꽃을 흩뿌리며 사람들을 반기는 듯합니다.

그래서인지 괜히 기분도 좋아지고 마음이 설레어집니다.
가족, 친구, 혹은 연인들이 저마다 카메라를 들고 여기저기에서 사진을 찍기에 바빠 보입니다.
언제부터인가 봄꽃하면 벚꽃이 대표적이 될 정도로 전국 여기저기에서
벚꽃축제가 성황인 것을 보면 역시나 그이유가 있는 것 같습니다.
아직은 덜 푸른 잔디밭에 밝은 빛을 띠는 벚꽃은 무엇보다 추웠던
겨울이 가고 새로운 봄이 오는 길목에서 제 몫을 톡톡히 하는 것 같습니다.

전국 각지에서 혹은 이곳 거주민들까지 곳곳에서 모여든
사람들이 저마다 돗자리를 펴고 이곳저곳에 앉아 있고 끊임없이 사람들로 북적이는 이맘때쯤의 선진리성은
사천시가 자신 있게 관광객들에게 소개할 수 있는 문화 콘텐츠임이 확실한 것 같습니다.
그만큼 가벼운 나들이의 발걸음을 더욱 즐겁게 해주는 이곳의 분위기가 한 몫 하는 것 같습니다.

따스한 봄날 사천의 선진리성 벚꽃여행은 어떠세요?

  • 창선ㆍ삼천포대교
  • 창선ㆍ삼천포대교
  • 창선ㆍ삼천포대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