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사천 8경

창선ㆍ삼천포대교

사천시 대방과 남해군 창선을 연결하는 연륙교
'초양섬-늑도-모개섬' 우리나라 최초의 섬과 섬을 잇는 다리이다. 낮이면 한려해상국립공원의 눈부심이
밤이면 도심의 불빛과 어우러진 아름다운 야경이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 그 명성에 어울리는
사천 삼천포항의 랜드마크 '창선삼천포대교'

  • 용두공원

    1경창선ㆍ삼천포대교

    낮에는 바다와 산이 조화를 이루는 풍경에 빠지고,
    저녁에는 아름답게 빛나는 조명이 검은 바다와 하늘,
    도시의 불빛과 어울려 다양한 야경을 담을 수 있는 곳!

  • 와룡산 철쭉

    창선·삼천포대교는 우리시의 대방과 남해군의 창선을 연결하는 연륙교로써 우리시와
    남해군 사이 3개의 섬(늑도, 초양도, 모개섬)을 잇는 창선대교, 초양대교, 삼천포대교, 단항교,
    늑도대교 등 5개의 다리를 말합니다. 1995년 2월 착공하여 2003년 4월에 완공하여 개통하였으며
    사천시내를 지나 삼천포로 들어서면 시원한 바다 내음이 나를 반기는 것 같은
    착각을 하게 만들 만큼 푸르고 맑은 바다가 있습니다. 그 위에 아기자기
    섬들의 가교 역할을 하는 다리가 있는데 그곳이 바로 창선·삼천포 대교 입니다.

새 생명의 시작을 알리는 봄이 오면 사천에도 자연이 기지개를 켜는 모습을 볼 수가 있습니다. 그중에도 봄이 왔음을 우리에게 특별하게 알려주는 곳이 있는데
그곳이 바로 창선·삼천포 대교 입니다. 창선·삼천포대교는 늑도, 초양도, 모개섬을 연결해주고 있는데 봄이 되면 만개하는 유채꽃 밭이 유명한 관광명소로
수려한 장관의 한려수도과 더불어 그림 같은 다리, 유채꽃 밭이 어우러져 그야말로 절경이라고 부를 수밖에 없는 풍경이 펼쳐집니다.

4월 무렵이면 남해 곳곳에는 유채꽃이 만발합니다. 그중에서도 창선·삼천포대교를 연결하는 섬들의 유채꽃밭은 유채 풍경 중 백미로 꼽히는 곳이기도 합니다.
도로에선 잘 보이진 않지만 도로 아래편으로 몇 걸음만 옮기면 오목한 산비탈을 따라 흐드러지게 피어 만발한 유채꽃이 보는 이의 마음까지 화사하게 물들이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각산 자락 끄트머리 산비탈에 올망졸망 피어난 노란 물결이 푸른 바다와 어우러져 여느 곳에서는 쉽게 볼 수 없는 장관을 연출합니다.
관광객들이 자주 찾는 단골명소임은 당연하고 창선·삼천포 대교의 주변 풍경은 가히 한 폭의 그림이라 해도 모자랄 만큼의 아름다운 모습으로
우리의 눈을 즐겁게 해주는 곳이기도 합니다. 인접한 또 다른 관광 명소인 각산에 올라 삼천포 인근 해상과 창선.삼천포 대교의 전경을 쉽게 감상 할 수도 있으며
최근에 조성된 대교공원에서도 시원한 바다 내음을 충분히 만끽할 수 있습니다.

  • 창선ㆍ삼천포대교
  • 창선ㆍ삼천포대교
  • 창선ㆍ삼천포대교

사천의 랜드마크 중 하나라고 볼 수 있는 창선·삼천포대교 해가 없는 밤에도 그 뛰어난 자태를 숨길 수가 없는데 한 밤중에 바다 위를 아름답게 물들여 버리는
창선.삼천포 대교의 야경모습은 놓칠 수 없는 또 하나의 절경이라 감히 말할 수 있습니다. 형형색색의 조명을 몸에 두르고 사천의 한 부분을 밝혀주고 있는 창선.
삼천포대교를 보고 있으면 주변의 다른 야경들마저 무색해지는 느낌을 받기도 합니다. 어쩌면 밤이어서 차가워진 바다바람마저도 그 야경의 일부처럼 느껴질 만큼
창선·삼천포 대교는 주변 풍경과 환경에 잘 녹아 있다는 느낌을 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