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넘어가기


추천여행 Sacheon Culture & Tour

부메뉴


퀵버튼


사천8경 코스

본문

사천시가 추천하는 일정별 코스여행

한려해상국립공원의 중심부에 위치한 사천 바다의 수려한 자연경관과 하늘에 도전하는 인간의 꿈을 만끽할 수 있는 항공우주 산업의 중심을 경험 할 수 있다.

다솔사 여행

여행추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사찰 중 한 곳인 다솔사! 유구한 역사를 가진 다솔사의 고즈넉한 산사에서 과거로의 여행을 떠나보고 사천녹차단지에 들러 녹차 향에 빠져보시기 바랍니다.

여행코스

와인 갤러리 >사천녹차단지 >봉명산 다솔사 >비자나무

여행길잡이

와인 갤러리

버려진 터널을 이용한 와인갤러리는 사천의 특산물인 다래와인을 테마로 만들어졌습니다. 다래와인은 소믈리에 등 전문 평가단이 세계시장에 진출 가능한 우수 전통주를 선정하는 '한국전통주 품평회' 과실주 부문에서 당당히 금상을 수상한 만큼 그 품질의 우수성을 인정받았습니다. 상큼한 다래향과 깔끔한 맛이 특징인 다래와인. 갤러리란 이름에 걸맞게 내부에 전시된 작가들의 다양한 예술작품을 감상하며 와인을 마실 수 있다는 점이 큰 매력으로 다가옵니다. 와인 갤러리는 카페도 운영하고 있어 치즈를 곁든 참다래 와인 이외에도 다양한 종류의 다과를 즐길을 치즈와 마실수 있으며 다른 차도 마실수 있습니다. 운영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 30분까지이며 인근에 완사역과 진양호 캐리비안 온천이 있습니다.

TIP !! 와인터널 내부가 시원해 여름에 오시면 더욱 좋습니다.

총거리
예상시간

사천녹차단지

사천녹차단지에 도착했을 때 제일 먼저 눈에 들어오는 건 바로 풍경!
넓은 평지가 주는 광활함은 가슴을 탁 트이게 합니다. 사천녹차단지는 단일 차 재배 단지로는 전국 최대 규모를 자랑합니다. 녹차 단지로 역사가 오래된 보성이나 하동과는 달리 평지에 녹차를 생산한다는 점이 특이합니다. 평지라는 자연적 조건은 '대량 생산'을 가능하게 한다는 이점이 있고 토양은 배수가 잘 되는 모래 섞인 땅이라는 점과 가뭄에 대비한 스프링쿨러 시스템을 도입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또한 사천 녹차는 수확과 동시에 바로 덖음과정이 이루어지기 때문에 발효가 일어나지 않아 비타민 C가 레몬의 5~8배나 많고 녹차를 우려낸 물은 맑은 빛이 그대로 살아 있어 차 애호가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는 평을 듣고 있습니다. 이곳 사천 녹차단지에서 자연의 푸르름을 마음껏 느껴보시기 바랍니다.

TIP !! 다자연 페스티벌 기간 내 방문 시에는 여러 가지 체험프로그램에 참여하실수 있습니다.

총거리 3.59km
예상시간 7분

봉명산 다솔사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사찰 중 한 곳인 다솔사!
사천시 곤명면 용산리 봉명산 자락에 터를 잡고 앉은 1500년 유구한 역사를 간직한 고찰로써 오랜 세월을 견딘 만큼 중요한 가치와 사연을 간직한 유물이나 볼거리가 많아 과거로의 여행을 즐기기에 더 없이 좋은 곳입니다.
절 이름인 다솔은 소나무가 많기 때문이라는 설도 있지만, 이 절의 주산이 마치 대장군이 앉아 있는 듯하기에 군사를 많이 거느린다는 뜻에서 다솔이라 붙여졌다고 합니다. 대양루를 비롯해 극락전, 응진전이 있으며 인근에는 보안암과 서봉암이 있습니다. 다솔사 안심료는 만해 한용운 선생이 "독립선언서"의 초안을 작성했으며, 김동리의 소설 "등신불"이 저술된 뜻 깊은 곳이기도 합니다. 그리고 다솔사는 우리 나라 녹차의 태생지로 1만여 평의 야생 차나무가 자라고 있습니다. 고즈넉한 산사에서 진한 녹차 향에 빠져보는 것도 이곳을 찾는 또 하나의 즐거움으로 다가올 것입니다.

총거리 11.89km
예상시간 21분

비자나무

천연기념물 제287호 비자나무가 있는 곤양면 사무소에 도착하니 사무소 입구에는 비석군이 있고 건국훈장 애국장을 받은 ‘의사 최원형 기적비’도 있습니다.
안내판 내용에 따르면 비자나무는 나무의 모양이 아름다워 관상용으로 많이 이용되며 열매는 조충 구충제 및 변비치료제나 기름을 짜는데 쓰인다고 합니다. 조선시대에 곤양읍 사무소 정문 앞쪽에 암. 수의 두 그루를 심었던 것으로 나이가 300여년에 이름니다. 키가 21m, 가슴 높이의 둘레 3.8m, 밑동의 둘레가 6.3m로 비자나무로써는 드물게 오래되고 큽니다. 본래 암나무로 알려져 왔으나 최근 몇 개의 가지에는 수꽃이 달린다고도 한다. 약 10m 쯤 떨어진 곳에 작은 수나무 한 그루가 있습니다.

여행지도

다솔사 여행 경유지

  1. 와인 갤러리
  2. 사천녹차단지
  3. 봉명산 다솔사
  4. 비자나무

컨텐츠담당자

홈페이지 관리부서 :
관광진흥과 | 관광마케팅팀 : 055-831-2780
위로버튼

퀵 메뉴

퀵 메뉴 닫기
위로가기
퀵 메뉴 열기